손흥민 빛바랜 ‘시즌 5호골’…토트넘, 왓퍼드와 1-1 무승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손흥민(25·토트넘 홋스퍼)의 귀중한 동점골에도 팀을 승리의 분위기로 이끌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수적열세까지 겹친 토트넘은 왓포트 원정서 비기며 4경기째 리그 무승부를 이어가고 있다.

손흥민은 3일 자정(한국시간) 영국 런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15라운드 왓퍼드와 원정 경기에서 전반 25분 동점 골을 터뜨리며 1-1로 비겼다.

이날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0-1로 끌려가던 전반 25분 우측에서 낮게 깔려 온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크로스를 가볍게 오른발로 차넣었다.

손흥민에겐 이번 시즌 5호 골이자, 리그 3호 골이다. 지난 22일 도르트문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역전 결승 골을 터뜨린 지 만 11일 만에 골맛을 본것이다.

토트넘의 손흥민 선수.[사진=게티이미지]

지난달 5일 크리스털 팰리스와 11라운드 홈 경기에서 결승 골을 꽂아넣으며 박지성이 갖고 있던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정규리그 최다 골(19골)을 갈아치운 손흥민은 통산 EPL 21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날 상대 골문을 파고드는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뒤 후반 32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됐다.

손흥민의 골로 토트넘은 왓퍼드와 1-1로 비기며 7승4무4패(승점 25)를 기록하며 6위로 한 단계 올라섰지만 만족할 만한 결과는 아니었다. 한 경기를 덜 치른 맨체스터 시티(승점 40)와는 승점 15점 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