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도 낚싯배 전복] “낚시가 유일한 낙이었는데…” 유족 ‘망연자실’

[헤럴드경제] 3일 인천 영흥도 해상에서 발생한 낚싯배 전복 사고로 목숨을 잃은 희샹자 4명이 안치된 시흥 시화병원 장례식장 유족 대기실에는 침통함과 무거운 침묵만이 흘렀다.

사고 소식들 듣고 병원으로 삼삼오오 달려온 가족들은 갑작스런 충격에 아무런 말도 못하고 망연자실 할 뿐 이었다. 일부 유족은 다른 친인척과 지인들에게 사고 소식을 전하느라 휴대전화를 놓지 못하고 장례식장 안에서 경황없이 허둥댔다.

현재 시화병원에는 희생자 4명이 안치된 상태며, 2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3일 오전 낚싯배 전복사고가 발생한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영흥대교 인근 해상과 인접한 진두선착장에서 실종자 관계인들이 임시 설치된 구조센터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희생자 강모(50대)씨의 이종사촌 동생 이라는 백모(50)씨는 “아침 8시 20분경에 낚싯배 전복 사고 소식을 보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전화를 걸었는데 아무리 해도 받지 않아 이상하다고 생각했다”라며 “이후 20분 뒤 해경이라며 전화를 걸어와 사망 소식을 알려 허겁지겁 병원으로 달려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인천의 한 학교에서 시설관리 일을 하면서 혼자 생활하는 형은 낚시를 유일한 낙으로 삼고 있었다”라며 “일주일에 한 번은 낚시를 가는데 이렇게 사고를 당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라며 망연자실 했다.

또 다른 희생자 이모(30대)씨의 가족도 “뉴스를 통해 사고 소식을 알았고 이어 경찰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자세한 사고 경위는 지금 정신이 없는 상태라서 자세히 알지 못하고 있다”라며 흐느꼈다.

지금까지 이 사고로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 상태이며, 7명이 살아서 구조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