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포항 방문…지진 피해 주민 위로

-이재민 위로ㆍ상인 격려
-편의 제공한 기쁨의교회, 베스트웨스턴호텔에 사의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오전 경북 포항 지진 피해 지역 복구 현장을 방문하고 피해 수습 상황을 확인했다. 이 총리는 이재민들을 만나 위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포항시청 재난상황실에 들러 이강덕 포항시장으로부터 지진 피해 복구 상황을 보고 받았다. 이어 피해가 큰 덕장2리 마을회관과 이재민 대피시설로 운영되는 독도체험연수원, 이재민이 입주한 LH 임대아파트를 방문해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이후 죽도시장에 들러 지역경제 활성화르 위해 농특산물을 구매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휴일인 3일 오전 경북 포항 지진 피해 복구 현장을 방문해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한 할머니에게 의약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총리는 이재민을 위해 대피 시설을 마련한 기쁨의 교회와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 가족을 위해 숙박과 식사를 무료로 제공한 베스트웨스턴 호텔을 방문해 감사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 총리는 포항 지진 발생 다음 날인 지난달 16일 오후 경북 포항시청 재난상황실과 지진 피해 지역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주민들이 임시 대피하고 있는 흥해실내체육관을 찾아 피해 주민을 위로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