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모든 핵무기 폐기해야” 일침

트럼프-김정은 간 핵 ‘말폭탄’에 우려 표명
전현직 교황, 억지용 핵보유 용인→전면 폐기

[헤럴드경제=함영훈 선임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미국과 북한 간 핵무기를 둘러싼 말 폭탄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하고 “모든 핵무기의 폐기”를 언급했다.

“모든 핵무기 폐기” 의견은 상대 국가가 핵무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억지하는 차원에서 핵무기를 보유하는 건 도덕적으로 허용될 수 있다는 이전 교황들의 입장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이었다.

로이터, AFP 통신 등은 교황이 전날 아시아 방문을 마치고 방글라데시에서 로마 바티칸으로 복귀하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이런 견해를 내놓았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모든 핵무기 폐기”를 주장하고, (몇몇 국가 지도자들의) 핵무기를 대하는 “비이성적” 태도를 경계했다.

교황은 “우리는 합법적 핵무기 보유와 사용의 한계에 와 있다”면서 “오늘날, 수준 높아진 핵무기는 인류를 절멸시키거나 적어도 대부분 파괴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 언급은 핵에 대한 입장이 이전 교황과 다른 이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말(言) 폭탄’ 갈등에 대한 생각은 어떤지 등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었다고 로이터는 부연했다.

교황은 이날 기내에서 또 “나는 자문(自問)한다. 오늘날, 핵무기를 그대로두는 것이 합법적인 것일까? 생명체와 인류의 보호를 위해 되돌리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라는 말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