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위기 보고서 ②] 외식업 경기 불황…탈출구는 제3세계 음식

-외식산업 경기 다소 둔화세
-프랜차이즈마다 생존 몸부림
-에스닉푸드 무서운 성장세 주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외식산업 경기가 다시 활기를 띨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에스닉(Ethnic)푸드’의 성장세가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발표한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외식업 프랜차이즈 생존률 분석’을 살펴보면 지난해 폐점이 가장 많이 늘어난 업종은 패스트푸드로 전년대비 53.5%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패스트푸드점의 경우 지난 2015년 가맹점 폐점수는 233곳이며 지난해에는 501곳이 문을 닫았다. 그 다음으로 음료(커피 외)가 46.9%, 아이스크림ㆍ빙수가 43.4%, 커피전문점이 30.5%로 뒤를 이었다.

음료전문점의 경우 신규개점이 2015년 386개에서 지난해 462개로 16.5% 증가했으나 가맹점 폐점수 역시 같은기간 93개에서 175개로 늘어났다. 이에 프랜차이즈 한 관계자는 “유행만을 쫓는 프랜차이즈 본사를 택한 경우 노하우 전수없이 가맹점 늘리기에만 급급하고 관리 측면에서 취약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또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 3분기의 외식산업 경기지수를 발표하면서 4분기 회복세를 전망했다. 주목할만한 점은 중식, 일식, 서양식을 제외한 기타 외국 음식점의 경기지수가 가장 높은 성장 수치를 보였다는 점이다. 이는 제 3세계 정통음식을 뜻하는 에스닉푸드 시장의 성장을 의미한다. 주로 이태원과 같은 지역적 특성을 가진 곳들에서 볼 수 있었던 에스닉푸드가 최근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제 3세계 음식들이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 사진은 에스닉푸드 메뉴.

유럽의 고급스러우면서 자유로운 분위기를 재현해 낸 ‘클램’은 스페인의 정통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정통성 있는 유럽 음식을 선보이기 위해 스페인, 이탈리아, 미국 등 세계 각국의 미슐랭 출신 셰프들의 손에서 메뉴들이 개발됐다. 새우, 조개 등의 건강한 해산물과 토마토 소스, 올리브유 등이 대부분인 스페인 요리는 느끼함보다는 특유의 담백한 맛을 자랑한다.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음식을 종합적으로 만나볼 수 있는 곳이 있다. ‘팬아시아’는 베트남, 태국, 인도 등 동남아 국가들의 식사메뉴부터 에피타이저, 디저트까지 준비되어 있는 곳이다. 간혹 특유의 향신료나 센 맛의 동남아시아 음식들을 취향에 맞지 않아 즐기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이곳의 메뉴들은 한국식 레시피를 결합해 누구라도 동남아시아의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자리매김 했다.

‘온더보더’는 건강한 식재료를 바탕으로 한 멕시코 전통 요리 전문점이다. 타코, 부리또, 퀘사디아 등으로 낯설었던 멕시코 전통 음식들이 이 곳을 통해 우리에게 익숙해지기도 했다. 토마토, 할라피뇨, 아보카도 등과 스테이크, 치킨, 해산물 등이 주 재료다. 대부분의 한국인들의 입맛에 부합하는 원재료에 이곳은 멕시코 전통 메스퀴트 그릴방식을 통해 숯불 향을 더했다. 더불어 고급 데낄라를 사용한 마가리타, 보더리타 등의 칵테일 메뉴도 이곳의 별미이다.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는 “과거에는 찾아가는 개념이 강했던 제 3세계 음식들이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며 “삶의 가치를 중시하는 문화의 확산, SNS의 발달 등이 이러한 성장세를 더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