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해안서 또 北 추정 시신 4구 발견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일본 야마가타현과 아키타현 해안에서 북한 사람으로 추정되는 시신 4구가 잇따라 발견돼 일본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4일 오전 7시 반쯤 야마가타현 쓰루오카시 앞바다에서 남성 시신 3구가 발견됐다.

3명은 모두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으며 이 중 1명은 북한 김일성 주석의 초상이 들어간 배지를 달고 있었다고 NHK가 보도했다.


경찰은 지난 2일 인근에 떠내려온 목조선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

또 오전 8시 반쯤에는 아키타 현 니카호시 앞바다에서 백골화된 시신 1구와 북한 어선의 일부로 보이는 나무판자가 발견됐다.

앞서 지난 2일에는 니가타현 해안에서 남성 시신 2구가 발견되는 등 최근 일본 북서부 해안에서는 북한에서 표류한 것으로 추정되는 어선과 시신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