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예결특위, 내년도 예산안 심사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4일부터 경북도지사와 경북도교육감이 제출한 2018년도 세입·세출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심사에 들어간다.

예산심사는 오는 7일까지 도 본청 실·원·국별 예산안을, 8일에는 도교육청 소관 예산안을 심사하며 11일 계수조정과 토론을 거쳐 의결하게 된다.

예결특위를 통과한 예산안은 오는 12일 열리는 제3차 본회의에 상정돼 최종 확정된다.

이번에 제출된 예산안 규모는 경북도가 7조 8025억원으로 2017년도 당초예산 7조 4379억원 보다 3646억원(4.9%) 증가했다.

이 중 일반회계는 7조 724억원으로 전년도 보다 3213억원(4.8%), 특별회계는 7301억원으로 433억원(6.3%) 늘었다.

도교육청 소관 예산안의 규모는 4조 1035억원으로 2017년 당초예산 4조 13억원 보다1023억원(2.6%) 증가했다.

한창화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내년에는 재원배분의 합리성과 효율성을 높여 꼭 필요한 사업에 예산을 적기에 투입해 최대의 성과를 거두도록 감시와 견제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