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병에 생식기 없는 아이까지…북핵실험에 흉흉한 풍계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의 반복되는 핵실험으로 지역 주민 건강에 이상신호가 발생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3일(현지시간) 미국 방송사 NBC뉴스는 지난 2010년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탈북한 이정화씨를 인터뷰했다. 길주군은 풍계리 핵실험장이 있는 지역으로 이곳에서 지난 2006년부터 총 6차례 지하 핵실험이 진행됐다.

이정화 씨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죽었다. (이유를 몰라) 우리는 ‘귀신병’(ghost disease)이라 불렀다”며 “처음엔 가난하고 못먹어서 죽는 줄 알았는데 이젠 방사능 때문이었다는 걸 알게됐다”고 말했다.

[사진=123rf]

이 씨는 다리가 불편하다. 걸을 때마다 절뚝 거리고 이유 없는 통증도 계속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길주군에서 온 다른 탈북자들도 핵실험이 건강에 악영향을 미쳤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정화씨 외에도 풍계리 인근 지역에서 2013년 탈북한 이영실씨의 주장은 더욱 구체적이다.

이 씨는 이웃 주민들이 계속 장애아를 출산했다고 말했다. 그는 “생식기가 없어 성별을 알 수 없는 아이도 있었다”며 “북한에선 장애아가 태어나면 보통 죽인다. 그래서 부모들이 아기를 죽인다”고 북한에서 행해지는 끔찍한 참상을 전했다.

이어 그는 “중국에서 밀수한 휴대전화로 지금도 북한에 있는 가족들과 가끔 연락을 취하는데, 가족들이 두통과 구토를 호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한은 동물들의 권리도 보호돼 놀랐다”며 “북한에선 인민들의 건강은 무시된다”고 덧붙였다.

풍계리의 ‘귀신병’ 소문은 최근 들어 더욱 확산되고 있다.

지난 9월엔 아사히 신문이 보도를 통해 “핵실험에 참여했거나 풍계리 핵실험장 근처에 살면 갑자기 사망할 수 있다는 유언비어가 퍼졌다”며 “(김정은) 정부가 핵실험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이야기지만 주민들 사이에서는 관심사가 되고 있다”며 “핵실험 당시 큰 지진으로 사람들이 동요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에서도 이 사례에 대해 다뤘다. 지난 9월 5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 전체회의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길주군에 귀신병으로 불리는 피폭의심 증상을 호소하는 사례가 있다’는 윤영석 자유한국당 질의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해드릴 만큼 결과는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피폭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답변한 바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탈북자들의 주장이 거짓은 아니겠지만 입증하기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한국원자력기술원 측은 NBC에 “지하 핵실험으로 인한 방사능 노출이 과도하다고 추정되고 있지만 확인은 쉽지 않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