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들에게 햄버거 전달

-봉사자에게 감사 의미…햄버거 450인분 전해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이하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파트너인 맥도날드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 행복의 버거를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11월 26일과 지난 2일, 3일 총 3차례에 걸쳐 서울특별시 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된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 직무교육 현장을 방문, 이들에 대한 감사와 격려의 의미로 행복의 버거 총 450세트를 전달했다. 이번 교육에 참가한 자원봉사자들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각국의 관계자들에게 수행 의전 및 행사 운영 지원, 각종 서비스 안내 등의 업무를 서포트한다.

맥도날드 직원들과 로날드 맥도날드가 자원봉사자들에게 행복의 버거를 전달하고 있다.

한국맥도날드 커뮤니케이션팀 김기화 이사는 “전 세계인의 축제이자 국가의 큰 행사인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애쓰는 자원봉사자 분들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행복의 버거를 전달하게 됐다”며 “맥도날드 역시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파트너로서 전 세계에서 모인 선수들과 관람객들에게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여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돕겠다”고 말했다.

맥도날드의 행복의 버거 캠페인은 지역 사회의 발전을 위해 애쓰는 다양한 구성원과 주변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든든한 한 끼 식사를 제공하는 맥도날드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또한 맥도날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공식 파트너로서 대회 기간 중 동계올림픽 기념 매장 두 곳을 운영하고, 전 세계에서 모인 선수들과 관람객들에게 맥도날드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