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硏 바이오벤처 10개 집중지원…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 바이오 중소·벤처기업 혁신역량 및 성장기반 강화 허브역할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5일 대전 본원에서 ‘2017 KRIBB바이오 기업생태계 성과교류회’를 개최한다.

생명연은 250개 바이오기업이 참여하는 KRIBB 바이오 기업생태계를 조성, ‘상생협력, 동반성장, 기술혁신, 창업촉진’의 4대 전략을 기반으로 바이오기업의 기술‧경영 혁신역량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집중투자하고 있다.

이번 기술교류회에서는 2018년 KRIBB 맞춤형 성장지원프로그램 및 바이오 코어 팩실러티 구축사업에 선정된 17개 기업에 패밀리기업 지정서를 수여하고, 기술혁신, 투자유치, 글로벌엑셀러레이팅 등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맞춤형 기업성장지원 전략을 구체화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글로벌 이머징 기술과 산연 기술협력 우수사례를 공유, 바이오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산연간 상생협력 방안을 점검한다.

생명연은 특히 과기정통부의 바이오 코어 팩실러티 구축사업을 통해 오는 2024년까지 바이오벤처기업 10개사를 집중지원해 글로벌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강소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장규태 생명연 원장은 “바이오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파트너로서 이들의 글로벌 시장경쟁력 강화 및 혁신성장 지원 프로그램을 다각화해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구본혁기자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