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인터넷 주권” 강조…중국식 인터넷통제 강화 시사

세계인터넷대회 개막…왕후닝 “中 인터넷 표준화작업 참여”

우전에서 개막한 세계인터넷대회

우전에서 개막한 세계인터넷대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인터넷 주권을 재차 강조하며 ‘인터넷 운명공동체’론을 내세워 세계 인터넷 관리와 산업 표준화를 주도할 뜻을 내비쳤다.

시 주석은 3일 저장(浙江)성 우전(烏鎭)에서 개막한 제4회 세계인터넷대회에서 황쿤밍(黃坤明) 중앙선전부장이 대독한 축하편지를 통해 “전세계 인터넷 거버넌스 체계변혁이 관건의 시기에 진입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현재 정보기술(IT)을 대표로 한 새로운 과학기술 및 산업혁명이 싹트며 경제사회 발전에 강력한 동력을 제공하고 있으며 동시에 인터넷발전도 세계 주권, 안보, 발전이익에 수많은 새로운 도전을 가져오고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에 따라 인터넷 주권 존중, 평화안전 유지, 개방협력 촉진, 양호한 질서 구축을 원칙으로 삼아 인터넷 보안을 강화해 질서있는 발전을 꾀하고 인터넷 거버넌스 체계 구축을 통해 공평정의를 촉진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식 인터넷 관리통제 정책을 계속 추구하며 미국 주도의 인터넷 패권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공공연히 내비친 것이다.

그는 이와 함께 세계 인터넷 인프라 건설을 가속화해 인터넷 소통을 원활하게 하고 인터넷 문화교류의 공용 플랫폼을 구축해 서로 귀감이 되는 교류를 촉진하며, 인터넷 경제혁신을 통해 공동 번영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네 번째인 세계인터넷대회는 이날 사흘간 일정으로 우전 세계인터넷컨벤션센터에서 ‘디지털 경제 발전의 개방공유 촉진- 인터넷 운명공동체 함께 만들자’를 주제로 개막했다.

대회 기조연설을 맡은 왕후닝(王호<삼수변+扈>寧) 정치국 상무위원도 “중국은 디지털경제를 발전시키려 하지만 인터넷 주권을 존중하는 기초 위에서 인터넷 공간과 인터넷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인터넷 규칙 제정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사도 강하게 내비쳤다. 이번 대회에 직접 참석하는 중국의 최고위급 인사인 왕후닝은 새 지도부에서 이데올로기를 담당하고 있다.

왕 상무위원은 “전세계 인터넷 발전과 관리에는 방관자가 없다. 모든 일이 공동으로 생각해봐야 하는 일”이라며 “공동 협력을 통한 인터넷 및 디지털 경제 영역의 정책, 법령, 규칙, 표준 제정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정 작업은 더욱 평등해야 하며 각 당사자의 이해관계가 반영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중국의 국가간 전자상거래 액수가 2012년 2조1천억 위안(345조원)에서 2016년 6조7천억 위안(1천102조원)으로 치솟았다는 점을 중국 인터넷산업 경쟁력의 근거로 내세웠다.

이번 대회에선 전세계 인터넷기업과 국제기구 책임자, 유명인, 전문가 등 1천500여명이 참석해 인터넷 경제, 첨단 기술, 인터넷과 사회, 사이버공간 관리, 교류협력 등 5개 현안 이슈를 논의한다.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은 물론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등도 행사에 참석한다.

또 중국 내외의 400여개 기업이 각종 교류 및 전시회를 벌이며 알리바바, 바이두, 화웨이(華爲), 독일 SAP, 러시아 캐퍼스키랩스 등이 최신 기술성과도 발표할 예정이다.   (상하이=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