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안전보건 경영시스템’ 국제인증 획득

-표준화된 안전경영시스템 구축
-전국 900여개 급식사업장 전파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종합식품기업 아워홈은 급식업계 최초로 본사 단위의 ‘안전보건경영시스템 (OHSAS 18001)’ 인증을 획득해 전국 급식사업장에 대한 안전보건 관리를 체계적으로 실행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OHSAS(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Audit System) 18001’은 산업 관련 재해 및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안전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전사 경영시스템이다. 특히 노르웨이, 영국 등 유럽의 다국적 13개 인증 표준기관들이 공동으로 개발해 운영하고 있는 국제적 안전보건 인증이다. 

[사진=아워홈, 베트남 급식 사업장]

지금까지 국내 단체급식 분야에서는 대표 사업장에서만 안전인증을 취득하고 해당 점포에서만 현장심사를 받는 형태로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아워홈은 단체급식의 특성상 개ㆍ폐점이 빈번하고 사업장 현장에서 발생하는 위험요인이 유사성이 높다고 판단해 본사 차원에서 집중 관리할 수 있는 안전보건 경영시스템 인증을 획득하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아워홈은 본사가 직접 표준화된 안전경영시스템을 구축하고 그 체계를 전국 900여개 사업장에 전파해 적용함으로써 발생 가능한 인적ㆍ물적 재해 및 각종 사고의 위험 요소들을 더욱 집중적으로 예방ㆍ관리할 수 있게 됐다. 또 매년 본사 심사 및 사업장 무작위 실사를 통해 경영진의 안전경영 의지와 현장 안전관리체계 구축 등을 점검하게 된다.

아워홈 관계자는 “이제 아워홈은 단체급식 분야에서 ISO 9001, ISO 14001 및 OHSAS 18001 인증 획득을 통해 품질 및 환경, 안전에 관한 책임경영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안심 먹거리는 물론이고 임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