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文 지지층에 또 쓴소리…안민석 “서생같은 훈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희정 충남지사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들을 향해 잇단 쓴소리를 하고 있다.

안 지사는 지난 1일 서울 강북구청에서 열린 ‘지방자치 분권강화를 위한 특강’에서“다양한 의견이 묵살되지 않도록, 정당 민주주의를 통해 시민의 다양한 의견이 모아질 수 있도록 토론과 의견을 잘 조직하는 일이 과제”라면서 “여러분도 그렇게 참여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거기 가봤더니 짜고 치는 고스톱이데. 나만 괜히 문제를 제기했다가 핍박당해’ 이렇게 돼 버리면 참여하고 싶은 마음이 없어진다”면서 “소수파의 의견이라 할지라도 정당하게 반영될 수 있는 과정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안 지사는 지난달 28일 서울 성북구청 특강에서 ‘지방분권을 통해 국민성장시대 열어야’라는 주제로 벌인 강연에서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많은 분들에게 부탁드리고 싶다”며 “문제를 제기할 권리를 적극 보장해야 한다. 우리 ‘이니’(문 대통령 애칭)는 그렇게 약한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어 “그런데 현재 진행되는 것을 보면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이견 자체를 싫어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런 지지운동으로는 정부를 못 지킨다”고 강조했다. ‘묻지마 지지’에 대한 평소 비판의식을 담은 발언으로 읽혔다. 그는 또 “‘대통령이 하겠다고 하는데 네가 왜 문제를 제기하느냐’고 한다면 우리 공론의 장이 무너진다”며 “아예 처음부터 닥치고 따라오라는 구조로 가겠다는 것은 잘못된 지지운동”이라고 지적했다.

이 발언이 전해진 이후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비난 여론이 부글부글 끓었다.

안 지사가 문 대통령 지지층들을 향해 잇단 쓴소리를 하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안희정 지사의 소신과 철학을 존중한다”면서도 “적폐청산을 위해 싸우는 전사들에게 응원과 격려가 필요한 시기에 서생같은 훈시가 오해를 불렀다”고 했다. 차기 지도자로 자질도 문제 삼았다. “차기 지도자가 되려면 전사들과 함께 스크럼을 짜야 한다”고 했다.

한편 안 지사는 차기 대권출마 의지도 분명히 했다. 안지사는 1일 강북구청 특가에서 “제가 선수로 나와서 뛰는 것이 정권 재창출 가능성이 가장 높겠다 싶으면 또 도전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