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팀 쿡 “기계처럼 생각하는 인간이 더 걱정”

알리바바 마윈 “기계가 일자리 빼앗지 않아”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에 대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 기술에 인성을 결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일 홍콩 펑황왕에 따르면 팀 쿡은 이날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에서 열린 세계인터넷대회 기조연설에서 “AI의 잠재적인 부정적인 측면에 대한 의견이 많지만, 나는 기계가 인간처럼 생각하는 것을 걱정하지 않는다“면서 ”다만 내가 걱정하는것은 인간이 기계처럼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는 “기술에 인성, 인간의 가치를 넣도록 우리 모두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쿡은 인터넷 기술의 미래에는 개방과 창의성, 보안 등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출처=시나닷컴]

그는 증강현실(AR)의 중요성도 강조하면서 AR 기술이 더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지난달 출시한 아이폰 X에 AR 기술을 적용했다.

이날 세계인터넷연설에 참석한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도 기계가 인간을 뛰어넘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류는 기계와 달리 신앙과 영혼이 있고 독특한 창조력이 있다“면서 ”인류가 기계를 통제할 수 있으며 기계는 영원히 인간을 뛰어넘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기계가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아 간다고 생각하는 것보다 기술을 포용해 새로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윈은 “신기술 때문에 실업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인간은 더욱 가치있는 일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며 “인간은 반복되는 일이 아닌 더욱 창의적인 일을 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