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ㆍ뮤지컬…서초구 6일 송년음악회 개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오는 6일 양재동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송년 음악회를 연다고 4일 밝혔다.

오페라와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는 이 공연에는 가수 노사연, 지휘자 서희태와 함께 소프라노 김수연, 테너 이재욱 등 성악가 5명이 출연한다.


1부는 밀레니엄 오케스트라의 클래식 무대, 2부는 가수 노사연의 대중가요 콘서트로 꾸며질 예정이다. 오페라 ‘루스란과 루스밀라’, ‘카르멘’, 뮤지컬 ‘지킬앤하이드의 지금 이 순간’, ‘오페라의 류영의 내가 바라는 모든 것’ 등 음악을 만끽할 수 있다. 가수 노사연은 ‘님그림자’, ‘사랑’ 등 히트곡을 연창할 예정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일상에서 공연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문화예술사업을 이어갈 것”이라며 “내년에도 품격 있는 공연으로 주민들을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