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간호사회, 입원환자 쾌유빌며 ‘사랑의 후원금’

환자 3명, 간호사 지망 학생 2명에 총 500만원 전달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대병원 간호사회가 회원들의 정성을 모아 후원금을 지원했다.

울산대학교병원 간호사회(회장 임은주)는 연말을 맞아 ‘간호사회 후원금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간호사회는 이날 전달식에서 울산대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인 환자 3명을 선정해 쾌유를 기원하며 개인당 100만씩 총 300만원을 지원했다. 또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울산지회’와 ‘월드비전 울산지역본부’에서 결연 중인 학생 2명에게는 각 100만원 등 총 2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 후원금은 장래 간호사를 희망하는 학생에게 지원된다. 


울산대학교병원 간호사회는 900여 명의 간호사들이 매월 급여의 일정 금액을 적립, 후원금을 마련해 환자들을 위한 성금으로 매년 전달하고 있다.

울산대학교병원 간호사회 임은주 회장은 “울산대학교병원 간호사회는 가정형편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랑의 성금을 지속적으로 전달하고 있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어려운 이웃과 지역사회에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대학교병원 간호사회는 2008년부터 지역에서 다양한 봉사활동과 각종 바자회, 천사데이 행사 등을 개최해 무료건강검진 등 사회공헌활동과 후원금을 울산지역 사회단체에 전달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