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中과 동물용 백신 공동개발 착수

- 방사선융합기술 이용, 구제역·AI 백신 실용화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는 4일 중국 최대 구제역 백신 개발 연구소인 중국 란저우수의연구소와 돼지, 소, 닭 등 가축용 백신 개발을 위한 상호협력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MOU를 통해 ▷방사선융합기술 이용 백신 개발 ▷구제역, AI 등 고위험성 병원체 백신 개발 및 임상평가 ▷개발 전문 인력 교류 ▷방사선 이용 가축 의약품ᐧ사료 개발 ▷한중 백신시장 진출 등을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또 원자력연구원은 임상용 박사팀이 개발한 동물용 백신을 란저우수의연구소 임상실험센터에서 실험해 후속 연구 및 실용화에도 나설 계획이다.

방사선 기술을 활용한 백신은 기존 화학 백신 보다 제조시간을 2배 이상 단축시킬 수 있고, 화학물질로 인해 효능이 떨어지는 문제도 극복하는 장점을 가진다.

임상용 원자력연구원 생명공학연구부장은 “국내 가축 백신 시장의 60%를 수입 제품이 차지하고 있어 국산 제품 보급 확대가 시급하다”면서 “앞으로 방사선을 활용한 백신 개발 및 상용화 연구에 노력하여 가축 질병을 예방하는 데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