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한 ‘사선 변호인’ 돌연 사임…‘무료 변론’ 자처하더니, 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여중생을 성추행하고 살인·사체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이영학(35)의 변호인으로 나섰던 사선 변호사가 돌연 사임계를 제출했다고 4일 머니투데이가 보도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영학이 사선 변호인으로 선임한 김윤호 법무법인 청운 변호사가 이달 1일 재판부에 사임계를 제출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김 변호사는 지난달 28일 이영학의 변호인으로 선임돼 이달 8일 예정된 2차 공판부터 법률대리인으로 나설 계획이었다.


김 변호사는 선임된 지 나흘 만에 변호를 포기했다. 이영학의 변호를 맡는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고 이영학 가족들 역시 사선 변호인 선임을 부담스러워 했던 점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수임료를 받지 않고 무료로 사건을 맡으려 했다.

그 이유에 대해 한 법조계 관계자는 “(김 변호사가) 이영학의 형량을 낮추기 위해서라기보다 사람이 어떻게 그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를 수 있었는지 변호사로서 진실을 파악하고 싶어했다”며 “이영학 가족이 사선 변호사 선임을 부담스러워하자 무료 변론까지 자처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성호)는 이달 8일 오후 2시30분 이영학 부녀와 이들 범행을 도운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박모씨(36)에 대한 2차 공판을 진행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