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예산안 불발에 “與, 양의 탈을 쓰고 대승적 협조 운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3일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시한을 넘긴 것과 관련, 여당을 향해 “민주당이 양의 탈을 쓰고 대승적 협조를 운운하는 모습을 보니 눈가가 뜨거워지고 설움이 북받쳐 가슴이 미어진다”고 비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야당에게 민생과 경제를 살리기 위한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는 취지의 논평을 냈다.

이에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무원 증원에 대해 과학적 예산 추계 등을 제출하지 못한 정부의 무능을 먼저 지적해야 한다. 그 다음 야당 탓을 하라”고 했다. 그는 “아직도 자신들은 옳았는데, 여소야대로 야당이 발목을 잡아 통과시키지 못했다는 책임 떠넘기기 발언을 하고 있다”고 했다.

장제원 의원 [사진제공=연합뉴스]

장 대변인은 “소가 웃을 황당한 예산인 민간기업에 최저임금을 보전해주겠다는 발상 자체가 망상이었다는 인정이 먼저”라며 “그다음 야당을 탓하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민생과 경제를 위해 오랜 기간 집권 경험을 가진 한국당이 엄청난 모욕과 수모를 겪으면서도 끝까지 인내하며 최대한 협조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민주당이 이런 모욕과 수모를 당했다면 어떤 협상도 임하지 않고 광화문에 자리 깔고 투쟁 중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야당이)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에 듣기 싫은 비판을 할 때도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이것은 야당이 해야 할 정권에 대한 견제와 비판”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한국당의 인내가 끝나기 전에 진정으로 야당을 국정 파트너로 인정하고 존중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