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중소벤처기업부, 우리은행 투자조합 결성

-‘티에스 우리-충남 제11호 턴어라운드 투자조합’ 결성총회 개최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충남도와 중소벤처기업부, 우리은행이 공동으로 투자조합을 결성, 도내 혁신형 기업과 재창업 벤처ㆍ중소기업을 지원한다.

도는 4일 서울 강남구 ㈜티에스인베스트먼트 회의실에서 펀드 출자자가 참석한 가운데 ‘티에스 우리-충남 제11호 턴어라운드 투자조합 결성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투자조합의 운용하는 펀드는 도 30억 원, 정부모태펀드 480억 원, 우리은행 100억 원, 펀드운용사 20억 원을 포함, 총 630억 원 규모로, 향후 8년간 운용된다.

투자조합은 펀드 운용을 통해 도내에 본점 또는 주 사무소, 공장 등을 두고 있는 혁신형기업과 폐업 후 재창업한 벤처ㆍ중소기업에 투자하게 된다.

이로써 펀드가 본격 운용되는 내년부터 도내 기술혁신형 기업 및 재창업 중소ㆍ벤처 기업은 투자조합의 심사를 통해 최소 60억 원 이상을 지원 받게 된다.

충남도 이동순 기업통상교류과장은 “이번에 조성될 펀드는 재도전·재창업 활성화라는 정부 정책에 부응하면서 도내 벤처·중소기업의 창업 진입부터 보육단계까지 맞춤형 지원을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이번 펀드 운용을 통해 내년부터 지역 유망 창업기업과 재기기업 지원에 탄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