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신기술>파루, 태양광 이모작 트래커 선보여

친환경기업 파루는 작물 재배와 전기 생산을 병행하는 영농융합형 양축추적식 태양광 발전 시스템 ‘태양광 이모작 트래커’<사진>를 최근 선보였다.

태양광 이모작은 논·밭·과수원 등 농지 위에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설치한 후 태양광 설비 아래의 농지에서는 기존대로 농사를 짓고 농지 위의 태양광 설비에서는 발전을 하는 첨단 하이브리드 농법이다. 


파루가 출시한 태양광 이모작 트래커는 태양을 따라 고개를 돌리는 해바라기처럼 태양광 모듈이 상하, 좌우로 움직이면서 태양의 위치를 따라 이동하는 양축추적식 시스템이다. 모든 계절과 날씨에도 광센서가 태양의 위치를 실시간 추적해 태양광 모듈이 발전량을 극대화하는 일사각을 유지시켜주기 때문에 일반 고정식 대비 발전효율이 30% 이상 높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또 태풍 등 악천후가 발생할 경우 모듈이 수평 상태로 자동전환되는 안전모드 전환 기능을 갖춰 있어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태양의 위치에 따라 모듈이 이동하면서 방위각은 변하고 일사각은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되기 때문에 그늘이 적어 농지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다.

박세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