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딩조끼 직장인 남성 ‘유니폼’이 되다

-이마트 10~11월 매출 전년 대비 242%, 판매량 353% 증가
-실용성ㆍ보온성 좋아 선호…작년발 경량 패딩 유행도 영향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본격적인 추위가 찾아오면서 벤치다운, 경량패딩, 패딩 슬립온 등 각종 방한 패션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남성 경량 패딩조끼가 ‘아재’들의 전유물을 넘어 직장인 남자들의 필수 아이템이 됐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가 판매중인 ‘남성 구스다운(거위털) 경량 패딩조끼 3종’이 큰 인기를 끌면서 이마트 남성 경량 패딩조끼 10~11월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242.2% 신장, 판매량은 352.5% 증가했다.

최근 2년간 -6.6%, 8.7% 신장에 머물렀던 남성용 경량 패딩조끼 매출 신장률이 올해 들어 241.9%를 기록하면서 경량 패딩조끼 매출은 2억원대에서 9억원으로 3배이상 급증했다.

‘아재’들의 전유물이었던 패딩조끼가 직장인 남성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면서 겨울 필수아이템으로 급부상했다. 매장의 한 고객이 패딩조끼를 구입하고 있다.

판매량 역시 2015년 1.8%, 2016년 6.5% 신장에 그친 것에 반해 올해는 352.5% 증가하면서 판매량이 5000장대에서 2만6000장으로 4배 이상 늘었다.

이처럼 경량 패딩조끼가 남성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실용성’과 ‘보온성’을 동시에 만족시켰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용성’ 측면에서 경량 패딩조끼는 소매가 없어 니트나 가디건에 비해 활동이 편하며, 앞부분이 지퍼ㆍ단추로 구성되어 업무적인 상황에 따라 입고 벗기가 편하다.

또 소재가 주로 오리털 혹은 거위털로 이루어져 얇은 두께에 비해 ‘보온성’이 뛰어나다.

과거 조끼는 대부분 니트로 만들어져 클래식한 옷차림에만 주로 사용되고 나이든 느낌을 줬던 반면, 경량 패딩조끼는 단색의 간결한 디자인이 주를 이루어 일반적인 정장 차림이나 캐주얼한 복장에도 잘 어울려 젊은층에게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얇고 가벼운 ‘경량 패딩’ 유행도 영향을 미쳤다.

경량 패딩 인기는 올해 경량 패딩조끼 인기로 진화했다. 경량 패딩조끼는 소매가 없어 재킷이나 코트 안에 입기에 더욱 편리해 남성 직장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게 됐다.

서지훈 이마트 남성의류 바이어는 “강추위가 시작되면서 가볍고 활용도가 높은 경량 패딩조끼의 인기가 지속될 것”이라며 “이마트는 물량을 작년 8월에 계획하고 비수기인 3월부터 생산에 돌입해서 원가를 절감해 경량 패딩조끼를 저렴하게 선보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