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중립 후보 단일화…여론 조사해 7일 발표

- 12일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친박ㆍ중립ㆍ친홍 구도
- 추진위원장엔 나경원 “계파로부터 자유로운 원내대표 선출해 보수통합”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자유한국당 중립지대 후보들이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단일화할 예정이다. 최종후보자는 7일 오후에 발표된다.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할 뜻을 밝힌 이주영ㆍ조경태ㆍ한선교 한국당 의원은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나 후보 단일화와 절차에 합의했다. 나경원 한국당 의원이 추진위원장으로 함께했다.

[사진설명=새 원내대표 선출을 앞두고 계파를 떠나 중립을 표방한 자유한국당 중진 의원들이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신상진, 나경원, 이주영, 조경태 의원. 사진제공=연합뉴스]

단일화 과정은 6일 오전에 삼자 토론회를 열고서, 다음날인 7일 오후까지 책임당원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토론회와 여론조사는 위원장인 나 의원이 전담한다.

나 의원은 “이번 원내대표 선거로 말미암아 당이 다시 계파 갈등, 분열의 길로 가서는 안 된다”며 “계파로부터 자유로운 새 원내대표를 선출함으로써 보수통합의 기초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면 인지도가 높은 후보에 대한 인기투표가 되고 의원들을 상대로 사전투표를 할 수도 없다”며 “당에 깊은 관심을 두고 당의 미래를 진지하게 고민하는 책임당원 1000명을 상대로 조사하겠다”고 설명했다.

단일화 후보의 범위에 대해서는 “일단 지금까지 원내대표에 출마하겠다고 의사를 표시한 사람 중 중립 후보인 3명을 대상으로 하되, 또 다른 중립 후보가 있다면 추가로 논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단일화 이후에도 세 의원은 힘을 모아 경선을 승리로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나 의원은 “단일후보가 결정되면 다른 의원들도 해당 후보의 당선을 위해 돕기로 했다”며 “진정한 통합의 팀이 될 수 있도록 다른 후보들의 의견을 존중해 정책위의장 후보도 결정할 것이다”고 했다.

이들 중립지대 의원들이 후보 단일화에 합의함에 따라 12일 치러지는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는 친박(친박근혜)과 친홍(친홍준표), 그리고 중립지대 후보로 구성되는 ‘3자 구도’로 치러질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