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칼운항’…정시성 세계 1위 탈환

-유럽 굴지 업체들 제치고 정상 차지

[헤럴드경제]현대상선이 선박 운항 시간을 가장 잘 준수하는 선사에 올랐다.

3일 덴마크 해운분석기관 ‘시인텔(SeaIntel)’이 발표한 10월 선박 운항 정시성 분석결과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82.9%의 운항 정시성(얼라이언스 포함)을 기록해 가장 높은 기록을 세웠다.

정시성은 컨테이너 서비스 품질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로 현대상선이 10월 동안 정해진 시간대로 운항을 정확히 했다는 의미다. 

[사진제공=현대상선]

이로써 현대상선은 지난 8월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정시성 부분 세계 1위를 차지한 뒤 9월 기상악화 등 영향으로 5위로 하락했지만, 10월 곧바로 정상을 되찾았다.

전달과 비교해 운항 정시성이 6.0%포인트 상승했고, 순위는 세계 5위에서 1위로 뛰었다.

이런 정시성 실적은 조사대상 상위 18개 글로벌 선사의 평균 운항 정시성 74.8%보다 8.1%포인트 높은 것이다.

특히 Hamburg Sud, MSC, 머스크 라인 등 유럽 주요 업체보다 앞서 현대상선의 높은 서비스 품질력이 입증됐다.

현대상선 측은 “지난 1년간 화주 신뢰를 회복하고 서비스 수준을 높이기 위해 전사적으로 컨테이너 선박 입출항 스케줄을 준수하려 노력해온 것이 열매를 맺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