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전 어머니 살해범, 형사된 아들이 잡았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형사가 된 아들이 13년 전 어머니를 살해한 범인을 붙잡았다.

4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K형사(31·경사)가 속한 대구 중부경찰서 수사팀이 13년 전 노래방 여주인 살인사건의 범인을 체포했다. K 형사는 피해자의 아들이다.

K 형사는 2004년 6월 25일 어머니(당시 44)를 잃었다. 자녀들의 학비를 벌기 위해 오빠가 운영하는 노래방에서 임시 사장 일을 보던 어머니는 “술값이 비싸다”며 시비를 거는 범인이 휘두르는 흉기에 목숨을 잃었다. 수사본부가 꾸려졌지만 범인이 잡히지 않아 사건은 미제로 남았다.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아들은 경찰에 입문해 파출소 근무 등을 거쳐 지난 2013년 형사가 됐다. 어머니 사건에 관한 단서를 찾을 수 없었던 K 형사는 이 사건을 반쯤 포기한 상태였으나 최근 돌연 범인의 꼬리가 잡혔다.

지난달 21일 오후 11시 50분께 대구 중구에서 귀가 중이던 한 여성(22)이 둔기에 맞고 손가방을 빼앗기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범인이 담배를 피운 것을 확인하고 그곳에 떨어진 담배꽁초 수십 개를 수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냈다.

감식 결과 꽁초 하나에서 나온 DNA 정보가 장기미제 사건이었던 13년 전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DNA와 일치했다. 강도사건의 범인과 13년 전 살인사건의 범인이 동일범이라는 증거가 나온 것이다.

경찰은 곧 수사전담팀을 꾸렸다. 수사팀이 범인을 붙잡는 동안 경찰은 K 형사에게 휴가를 떠나도록 했다. 범인과 마주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불상사를 방지하기 위함이었다.

직접 자신의 손으로 범인을 체포하지는 못했지만 동료들은 K 형사 소속 수사팀이 범인을 잡게 된 것이 “하늘의 심판”이라고 말했다.

수사팀은 범인 A(48) 씨를 체포했으며 A 씨는 지난달 30일 강도상해와 살인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