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부터 서울시내 모든 일반고ㆍ자공고에 학점제 도입

- 서울시교육청, 2기 ‘개방-연합형 종합 캠퍼스 교육과정’ 도입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오는 2019년 서울지역의 모든 일반고와 자율형공립학교에 학생들이 스스로 원하는 과목을 다양한 형태로 들을 수 있는 사실상 ‘고교학점제’가 전면 도입된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선도학교 20여개교를 운영하고 교육과정도 다양화한다.

서울시 교육청은 이같은 내용의 ‘2기 개방-연합형 선택 교육과정 추진계획’을 4일 발표했다.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은 학생들이 배우고 싶은 과목을 직접 선택하거나 관련 과목을 개설한 인근 학교 또는 온라인을 통해 배우는 교육과정을 의미한다. 교육부가 오는 2022년까지 전면도입키로 한 고교학점제과 거의 유사하나 무학년제 실시 여부 등 세부 사항에서 차이가 있다.

시범학교 운영 등 1기 계획이 이미 지난해 4월 발표돼 2학기 동안 진행돼 왔다. 이번 2기 취진계획에는 전체 학교 현장에 안착하기 위한 발전ㆍ정착 과정이 담겼다.

2019년부터 서울 지역 모든 일반고와 자공고에 선택 교육과정이 전면도입된다. 내년 우선 개방-선택형 교육과정 선도학교 20개교 가량이 운영된다. 관내 11개 교육지원청별로 1~2개교 씩 선정돼 3000만원 씩 지원된다.

선도학교의 유형은 크게 개방형, 연합형, 거점형으로 나뉜다. 개방형 선도학교는 지역이나 학교 여건에 맞게 특색있는 교육과정 모델을 개발하고 연합형은 학교 간 협력과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을 만드는 데 주력한다. 이를 모두 아우르는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학교도 가능하다. 미래기술 영역ㅇ의 거점형 교육과정을 신설하는 학교도 있다. 서울 시내 특성화고, 산업정보학교, 문화예술정보학교 등을 미래기술 거점학교로 지정해 일반고 학생들도 로봇, 드론, 3D프린팅, 코딩등을 배울수 있도록 할 예정.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을 도입해 쌍방형 실시간 토의수업도 가능해진다. ‘강의실 없는 대학’으로 불리는 미국 미네르바스쿨을 벤치마킹해 교사와 18명 내외의 학생들이 화상수업을 하게 된다. 서울양재고(과학사ㆍ과학철학), 서울한서고(국제경제)를 거점으로 시범 운영될 예정.

기존의 연합형 선택교육과정도 확대된다. 각 단위학교에서 개설하기 어려운 과목을 인근 학교들이 연합해 공동으로 운영하는 방식. 현재 8개 교육지원청에서 운영하고 있는데 내년부터 11개 모든 교육지원청으로 확대된다.

개방-연합형 선택교육과정을 도입할 경우 교사 업무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교육청은 단위학교 수강신청 및 시간표 프로그램을 개발, 보급해 행정 업무 부담을 줄이겠다는 입장. 학급당 학생 수도 줄여 교과 지도에 대한 고민도 덜어줄 계획이다. 필요 강사 현황을 전수조사해 인건비도 지원한다.

공강시간이 생길 경우 학생들이 개별적으로 학습하거나 휴식을 취할 수 있고 팀프로젝트 수업이나 동아리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배움’ 구축에도 나선다. 공강시간과 공간활용에 아이디어를 낸 학교에 3000만원 내외의 예산이 지원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교육공동체의 자발적 참여와 열정이 절시하게 필요하다”며 “교육청에서는 늘 학교 현장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why3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