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탄소발자국’ 2개 인증 동시 획득

- 공기청정기로는 세계 최초 英 ‘카본 트러스트’의 ‘탄소발자국’ 2개 인증 동시 획득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LG전자는 LG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가 최근 영국의 비영리단체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로 부터 업계 최초로 ‘탄소배출량(Carbon Measured)’과 ‘탄소 절감(Carbon Reducing)’에 대한 인증을 동시에 받았다고 4일 밝혔다. 공기청정기 분야에서 ‘탄소발자국(Carbon Footprint)’ 인증 2개를 모두 획득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앞서 LG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도 업계 최초로 카본 트러스트로부터 ‘탄소배출량’, ‘탄소 절감’, ‘물 사용량(Water Measured)’, ‘물 절감(Water Reducing)’에 대한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카본 트러스트’는 제품의 재료부터 생산, 유통,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탄소발자국’ 인증을 준다.

총 탄소배출량이 친환경 기준에 부합하는 제품에 ‘탄소배출량’ 인증을, 기존 대비 탄소배출량을 획기적으로 낮춘 제품에 ‘탄소 절감’ 인증을 부여한다.

이번 인증으로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는 제품 생산부터 실제 사용 후 폐기되는 과정까지 모두 환경친화적으로 관리되는 제품임을 인정받았다.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LG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건강 뿐 아니라 환경까지 고려하는 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