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년 무역 여건 만만치 않아…수출시장 다변화로 돌파”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5일 제54회 무역의 날을 맞아 무역 1조달러 시대를 값진 성과라 호평하며 ‘2조달러 시대’를 새로운 목표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원화 강세나 통화 양적 완화 축소 등 내년 무역 여건의 갖가지 난제를 거론하며 이를 돌파하기 위한 방안으로 ▷중소기업 중심 수출 확대 ▷4차 산업혁명 중심의 수출분야 고도화 ▷스마트공장 2만개로 확대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 무역 ▷신(新) 북방ㆍ남방정책 등 수출시장 다변화 등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엑스에서 열린 무역의 날에 참석, “세계 6위 수출대국으로 발돋움했고 세계 시장 점유율도 역대 최고치이며 무역 1조달러 시대가 다시 열리고 경제성장률도 3%대로 올라설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례없는 정치 혼란에 북한의 거듭된 도발, 보호무역주의 등 대외여건도 녹록지 않았지만 우리 국민은 이겨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어려운 시기에 이뤄낸 값진 성과여서 더욱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사진 = 연합뉴스]

그러면서도 “우리 경제가 저성장과 양극화란 구조적 문제에 직면해 왔다. 무역정책도 새로운 시대에 맞게 변화해야 한다”며 ‘포용적 성장’을 피력했다.

구체적인 과제로 먼저 수출을 통한 일자리 확대를 꼽았다. 특히 중소기업의 역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체 중소기업 중 수출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은 2.7%에 불과하다”며 “중소ㆍ중견기업이 수출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또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수출산업을 고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 등 혁신기술 적용 ▷차세대반도체 등 신산업 적극 육성 ▷2022년까지 스마트 공장 2만개로 확대 등을 거론했다.

대ㆍ중소기업의 상생협력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중소ㆍ중견기업의 수출과 성장을 돕도록 (대기업에) 요청한다”며 “정부도 상생협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무역 여건을 두고 “보호무역주의와 자국우선주의, 통화 양적 완화 축소, 유가인상, 원화 강세 등 내년에도 여건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를 이겨내려면 특정지역에 편중된 우리 수출시장을 다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문 대통령은 러시아, 동남아 순방 등을 통해 러시아와 유라시아, 아세안과 인도 등으로 무역을 확장하는 신 북방ㆍ남방정책을 발표했었다. 문 대통령은 “극동지역에선 조선, 항만, 북극항로 등 9개 경제협력 다리를 제안했고 아세안과는 2020년까지 교역규모를 2000억달러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며 “결국 무역인의 손에 성공이 달려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 “한ㆍ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추가 자유화와 역내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한ㆍ유라시아경제연합(EAEU) FTA 등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제 무역 2조달러 시대를 향해 꿈을 키우고 이뤄나가자”며 “무역이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국민 삶을 바꿀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