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외교정책 전문지 ‘2017년 세계 사상가’ 선정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외교정책 전문지 ‘포린 폴리시(Foreign Policy)’가 선정한 ‘2017년 세계 사상가’에 뽑혔다.

청와대는 이날 공식 트위터 등을 통해 “문 대통령이 포린폴리시의 2017년 ‘글로벌 싱커스’ 중 한 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올해는 획기적 사상으로 세상을 바꾸는 ‘글로벌 리싱커스(Global ReThinker)’를 발표했는데, 북핵 문제 등 수많은 난관에도 불구, 열린 정부를 이끌며 대화와 평화를 강조한 점을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사진 = 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선정된 배경을 보면, 전 정부의 부패 스캔들로 신뢰를 다시 쌓아야 하는 문제에, 사드나 북핵도발 등 이보다 더 험난한 과제에 직면한 세계 정상은 없을 것인데 40%의 지지로 당선돼 지지율을 75%까지 끌어올리고 국민 통합의 상징이 된 데에 대한 평가가 구체적”이라고 전했다.

또 “북핵 문제에서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 대화에 대한 일관된 입장 등이 높이 평가받았고 젊은 시절 변호사의 특권을 포기하고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싸운 부분도 언급됐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 따르면, 올해 선정된 인물 중 정치지도자는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