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박근혜 ‘돈줄 캐기’ 나섰다…5년간 수상한 자금흐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금융거래 내역을 훑어보며 수상한 자금 흐름을 추적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4일 연합뉴스TV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 당선 직후부터 최근까지 5년간 돈이 오간 흔적을 집중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이를 위해 최근 법원에서 관련 영장을 발부받았고,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는지 집중 분석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농단 사건 이후 검찰이 박 전 대통령 계좌추적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다.

2013년 1월부터 올 10월까지 약 5년 간으로, 대통령 당선 직후부터 구속된 채 재판을 받고 있는 최근까지 자금줄 전반을 훑어보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문고리 권력과 전직 국정원장들을 줄줄이 구속하며 특수활동비 상납과 사용처를 수사해온 검찰은 사실상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 조사만을 남겨둔 상황이다.

검찰 관계자는 “특수활동비를 개인적으로 사용했는지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며 박 전 대통령의 직접 조사가 멀지 않았음을 시사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검찰은 오는 6일 앞서 소환을 거부했던 비선실세 최순실 씨를 다시 불러 비자금 조성에 개입한 의혹을 집중 추궁하기로 했다.

국정원 예산이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매입과 변호사 비용으로 쓰였다는 의혹까지 드러난 가운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가 눈 앞으로 다가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