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전문가 “화성-15형, 뭉툭한 탄두부는 재진입 기술용“

-RFA, 북한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기술용
-전문가, 하강속도 고려해 모양 개선

[헤럴드경제=이정주 기자] 지난달 29일 북한이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의 뭉툭한 탄두부가 대기권 재진입을 위한 개조라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4일(현지시각) 영국 군사정보업체 IHS제인스의 칼 듀이 선임분석관이 이같은 의견을 개진했다고 전했다. 

[사진=노동신문]

듀이 분석관은 “뾰족한 탄두부보다 뭉툭한 게 열을 잘 분산시키고 충격을 완화하는 역할을 한다”며 “북한이 재진입체가 대기권에 무사히 진입할 수 있는 기술을 외부세계에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미 참여과학자연대(UCS) 미사일 전문가인 데이비드 라이트 박사도 “북한이 탄두부를 덜 뾰족하게 하면 대기권 상층부에서부터 하강 속도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뭉툭하고 두꺼운 화성-15형의 재진입체 모양이 그런 경우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탄두부가 뭉툭하면 탄두를 더 앞쪽까지 탑재할 수 있어 미사일이 안정감 있게 날아갈 수 있다”며 “아마도 정상각도에서 성공적인 재진입이 가능한 기술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