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채용비리 판도라 상자 열리나…불법 청탁자 본격 소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2∼2013년 강원랜드 교육생 부정 청탁 비리 사건을 재수사 중인 춘천지검이 청탁자 분류 작업을 마치고 4일 본격 소환조사에 나섰다.

이에 따라 봐주기·부실 수사라는 비난을 받았던 기존 수사와 달리 불법 청탁자의 실체를 밝힐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헤럴드경제DB]

검찰은 최흥집(67) 전 강원랜드 사장을 업무방해와 강요 등 혐의로 구속한 이후최 전 사장에게 직ㆍ간접 청탁한 수십 명을 대상으로 금품ㆍ불법ㆍ위법ㆍ단순 청탁자로 분류하는 작업을 했다.

이를 토대로 검찰은 이날 범죄 혐의와 관련된 불법 청탁자를 일부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다만 최 전 사장의 구속영장에 적시된 청탁자 수십 명을 모두 소환해 조사하기보다는 당분간 범죄 혐의 위주의 선별적 소환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불법 청탁자의 유형은 청탁 과정에서 강요나 압력을 행사하거나 면접점수 조작 등을 부탁한 청탁자다.

대표적 사례는 최 전 사장과 함께 구속된 염동열 국회의원의 지역 보좌관 박모(45)씨다.

박씨는 채용 청탁 과정에서 강원랜드 실무자를 협박하는 등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은 청탁자 소환조사를 통해 어떤 방법으로 최 전 사장에게 청탁했는지와 금품 청탁이 있었는지도 밝혀낸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부정 청탁 의혹이 제기됐던 자유한국당 권성동·염동열 국회의원의 소환 여부와 시기도 관심을 끈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최 전 사장의 구속 만기 시점과 최 전 사장의 관련 속행 재판 일자를 고려하면 오는 19일 이전에는 현역 의원을 비롯한 청탁자 조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