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해줄래?” 커밍아웃 男의원, 동성결혼 법제화 연설 중 파트너에 깜짝 프로포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게이임을 공개적으로 알린 호주 하원의원 팀 윌슨이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는 법률안을 심의 도중 깜짝 프로포즈를 해 화제가 되고 있다.

4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하원에서는 동성결혼 법제화 법안에 대한 토론이 한창이였다.

맬컴 턴불 총리가 이끄는 집권 자유당의 팀 윌슨 의원(37)은 차분하게 발언을 이어가던 도중 목소리가 갑자기 떨리기 시작했다. 

프로포즈 하는 팀 튈슨 의원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프로포즈 받고 환하게 웃는 라이언 의원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축하해 주는 의회 안 의원들 [사진=트위터 영상 캡처]

그는 “(지난해) 첫 번째 연설에서 나는 우리의 관계를 우리 왼손에 끼워진 반지로 규정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반지들은 우리가 요구할 수 없었던 것(결혼)에 대한 해결책이었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이제 한 가지 일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라이언 패트릭 볼저, 나랑 결혼해줄래?”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방청석에서 토론을 지켜보던 볼저(33)는 환한 웃음으로 답했고 동료 의원들은 박수를 보냈다.

토론 진행을 맡은 노동당 롭 미첼 의원은 “그건 ‘예스’, 완전한 ‘예스’였다고 의사록에 기록되게 해야겠네요. 축하드립니다”라며 이 장면을 역사에 남기는 걸 잊지 않았다.

방청석에 있던 볼저는 수줍게 “예”라고 답했고 의회 건물 내에선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윌슨 의원은 볼저와 9년간 교제해왔고 호주가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는 법률을 통과시킨 뒤 결혼하기로 맹세했다.

사실상 호주 동성결혼 법제화는 최종 관문만 남은 상태다. 이 법안은 지난 29일 연방 상원을 통과했다. 그러나 일부 의원들이 일부 내용에 대해 수정작업을 제기해 작업을 진행 후 크리스마스 전에 합법화를 이뤄낼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