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내일 오전 본회의서 내년도 예산안 처리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여야 3당 원내대표간 잠정 합의로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파란불이 켜진 가운데 국회는 5일 오전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 표결 처리를 시도한다. 이에 따라 문재인 정부 첫 예산안은 법정시한을 사흘 넘겨 처리될 전망이다.

4일 국회에 따르면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예산안 협상을 잠정 타결했지만 실무선에서 정리 작업이 필요한 만큼 이날 중으로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기는 물리적으로 어렵다. 국회는 5일 오전 11시 본회의를 소집할 예정이다.

국회 관계자는 다만 “예산안 정리 진행 속도에 따라 본회의 개최 시간은 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다”면서 “예결특위 소소위원회에서 남아있는 쟁점을 정리하는 시간도 변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