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예산안 막판 실무작업 진통…부수법안부터 처리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가 지연되면서 본회의 처리도 미뤄졌다.

여야는 당초 5일 오전 11시 본회의를 열고 전날 잠정 합의한 예산안을 표결 처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실무작업을 맡은 예결특위 소속 여야 3당 간사간 협의가 진통을 겪으면서 세부 쟁점이 정리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ㆍ자유한국당 김도읍ㆍ국민의당 황주홍 의원 등 여야 3당 간사는 일부 증액 사업을 놓고 밤샘 회의를 하다 정회한 뒤 이날 오전 9시께 다시 만나 쟁점을 마무리했다.

예결위 회의가 늦어지면서 정부(기획재정부)의 예산안 합의안 정리 작업도 지연됐다. 정부는 여야 합의안을 정리하는데만 7~9시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예산안 상정 시점은 이날 오후 또는 저녁에나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는 본회의를 오전 11시로 공지한 만큼 일단 개의를 하고 예산부수법안을 먼저 상정해 의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