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폭주하는 文 정권 막아내겠다”…원내대표 경선 출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5일 “문재인 정권의 정치보복을 막아내겠다“고 밝히며 오는 12일 치러지는 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살아야 한다’라는 제목의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진행한 출마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미운털 제대로 박힌 국민의 마음을 되돌려 다시금 따뜻한 시선을 받을 수 있도록 그 무거운 짐을 두 어깨에 짊어지고 묵묵히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폭주하는 문재인 정권·보복정치·포퓰리즘·홍위병 정치·대통령 정치를 막아내고 수권 야당·승리하는 야당·전투적으로 당당한 야당을 만들겠다”고약속했다.

김 의원은 또 “친박(친박근혜), 비박(비박근혜), 진박(진실한 친박), 잔박(잔류친박) 등 이런 고질적인 계파주의를 청산하고 분열주의와 완전히 결별하는 야당을 만들겠다”며 ‘화합하는 야당’도 공약으로 내걸었다.

그는 당내 공약으로는 “원내대표 특수활동비로 상임위 전문가들의 활동을 뒷받침해 양성하고 지원하는 예산으로 쓰고, 원외위원장들을 각 정조위로 배정해 역량을강화하고 전사로 만들겠다”고 제시했다.

또 “당장 눈앞으로 다가온 내년도 지방선거에서 기필코 승리하는 야당으로 여러분께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경선 출마 선언은 한선교 의원에 이어 두 번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