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서울시 ‘에너지살림도시 우수구’로 우뚝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서울시가 진행한 2017년 시ㆍ자치구 공동협력 인센티브 사업 평가 중 ‘에너지살림도시 서울’, ‘재활용ㆍ청결’ 분야에서 우수구로 뽑혔다고 5일 밝혔다.

구는 이에 따라 인센티브 4400만원을 확보했다.

아울러 온실가스 감축 시민 참여 에너지절약운동인 ‘에코마일리지제’ 평가에도 상반기에 이어 우수구로 선정돼 인센티브 2400만원을 받는다.


구 관계자는 “에코마일리지제 평가에서는 2013년 이래 5년 연속 상을 받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25개 자치구 중 1위로 뽑힐만큼 좋은 성적을 냈다”고 설명했다.

구는 에너지 소비량이 많은 사업장을 찾아 맞춤형 절약 방법을 알리고, 발광다이오드(LED) 보급과 건물에너지효율화사업 자금 지원 등도 지속 홍보했다.

현재 구민 23%, 관내 사업장 40%가 에코마일리지에 가입돼 있다. 시 전체 평균 가입률 19%보다 배 가량 높은 수치다.

구는 작년에는 공공임대아파트 50가구에 미니 태양광 발전 설비를 무상 보급했으며, 올해는 1428가구에 지원했다.

이동진 구청장은 “에너지 생산 으뜸도시를 목표로 달려가고 있다”며 “민관의 힘을 모아 환경ㆍ에너지 정책을 지속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