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믿을 헬스자전거 다이어트…칼로리 표시 엉터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시중에 판매되는 헬스자전거의 칼로리 표시가 엉터리 인 것으로 조사됐다. 추운 날씨로 인해 실내에서 즐기는 헬스자전거로 다이어트에 도전 하려던 많은 이들에 제품 선택에 있어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5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8개 업체의 11개 헬스사이클 제품을 대상으로 칼로리 소모량 표시, 페달·프레임 내구성, 소음 등을 자체 시험·평가한 결과 모든 제품의 표시 기준과 실제 소모 칼로리가 달랐다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예를 들어 운동 강도를 달리해 10분 동안 각 단수로 총 페달을 600바퀴 돌린 경우 칼로리 소모량은 97㎉로 일정했다. 하지만 실제 계측결과 1단으로 했을 경우 소모 칼로리는 43㎉에 불과했지만, 기어 8단으로 올렸을 경우엔 150㎉를 소모한 것으로 나타났다.
.
소비자원의 실험 결과에 따라 조사 대상인 4개 업체(삼천리자전거·이화에스엠피·한성앤키텍·중산물산)는 기술개발을 통해 칼로리 소모량 표시 정확성을 높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차체강도 및 표시사항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은 만도스포츠의 ‘에스라인 슬림바이크’제품은 판매중지와 무상 A/S를 자세 홈페이지에 공지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헬스사이클을 선택할 때는 사용자의 체형과 근력 운동습관 등을 고려해 자신에 맞는 제품을 선택해야 부상의 위험을 막을 수 있고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