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낚싯배 사고, 이유 여하 불문하고 국가 책임”

[헤럴드경제=이슈섹션]문재인 대통령이 인천 영흥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낚싯배 전복사고에 ‘국가 책임’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에 앞서 영흥도 낚싯배 사고의 희생자들에 대해 10초간 묵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실시됐다. 


문 대통령은 “어제 낚싯배 충돌 사고로 안타깝게 운명을 달리하신 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한다”며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찾지 못한 두 분에 대해서도 기적 같은 무사 귀환을 기원한다”고 위로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고를 ‘국가의 책임’이라고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 같은 사고를 막지 못한 것과, 또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은 국가의 책임”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 책임이라고 여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낚싯배에 대한 안전관리 제도 개선을 지시했다. 그는 “이번 사건의 수습이 끝나면 늘어나는 낚시 인구의 안전 관리와 관련해 제도 및 시스템에서 개선하거나 보완할 점이 없는지 점검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