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세계1위 1주일 천하, 그게 어딘가요”

LPGA 3관왕 달성 ‘금의환향’
“바람에 대한 자신감 키울것”

‘슈퍼 루키’ 박성현(24)이 4일 밤 금의환향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7시즌에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 1위, 신인상 등 3관왕에 오른 박성현은 지난달 20일 시즌을 마치고 약 2주간 휴식 및 여행으로 시간을 보낸 뒤 이날 귀국했다. LPGA 투어에서 신인이 올해의 선수에 선정되고 상금 1위까지 차지한 것은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이었을 정도로 역사적인 사건이었다.

박성현은 가장 의미있는 상으로 ‘올해의 선수상’을 꼽았다. 투어 첫 시즌을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아직 멀었다. 만족스럽고 잘한 부분도 있지만 부족한 부분이 너무 많다. 우승할 수 있었던 상황도 있었지만 상황에 따른 대처 능력을 더 키워야 할 것 같다. 개선할 점이 많다”고 했다. 다음 시즌 목표로는 “올해 2승을 했는데 내년에는 1승을 더해 3승을 목표로잡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박성현은 국내에는 보름 정도 머물 예정인데 스폰서 일정 등이 잡혀 있다. 미국에 일찍 들어가서 다음 시즌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바람이 부는 날에 약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런 부분이 있어서 바람에 대한 걱정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내 공이 탄도가 높다는 점도 느끼고 있다. 일단 동계훈련에서 바람에 대한 대비를 더 할 생각”이라면서도 “지금 샷에 만족하고 느낌이 좋아서 스윙을 고치는 것보다 유지하면서 개선점을 찾겠다”고 했다.

LPGA 투어 첫 시즌을 뛰면서 인상적인 다른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렉시 톰프슨(미국) 선수가 지난 시즌에 비해 경기력이 향상된 것이 눈에 보이더라. 저보다 어린 선수지만 계속 노력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올해 성적을 점수로 매겨달라는 주문에는 “75점이다. 나머지 25점은 제가 너무 부족해서 뭐라고 표현하기 어렵다”고 했다.

박성현은 올해 평균 타수 1위를 목표로 했는데 놓쳤다. 세계 1위도 1주일 만에 내려왔다. 그는 이와관련 “세계 1위는 1주일 만에 내려와 창피하기도 했지만 반대로 ‘1주일이라도 1위를 해 본 게 어디냐’는 생각도 한다. 그 순간만큼은 제가 자랑스러웠다”며 밝게 웃었다.

함영훈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