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출신 에네스카야 “불륜스캔들 또 꺼낸 ‘풍문쇼’ 법적대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터키 출신 방송인 에네스 카야 측이 채널A 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가 사실을 왜곡한 방송을 했다며 유감을 표시하고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스포츠조선의 보도에 따르면 에네스 카야 소속사 매니지먼트(해냄) 측은 “지난 10월 23일 ‘풍문쇼’ 106회에서 에네스 카야와 관련해 심각하게 사실을 왜곡해 방송했다”며 깊은 유감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에네스 카야의 대규모 불륜 스캔들!’ ‘불륜 상대만 10명!’ ‘피해 주장 여성만 10명 이상!’ ‘엄청난 파문을 일으킨 불륜 스캔들!’이라는 자막을 내보내며 에네스 카야의 이야기를 다뤘다. 

비정상회담 출신 에네스 카야 측이 채널A ‘풍문쇼’를 상대로 사실을 왜곡한 방송을 내보냈다며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사진=JTBC‘비정상회담’화면 캡처]

방송에 출연한 패널들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사건이었다”라며 안타까움을 표하며 “오히려 피해여성들에게 아내가 사과를 했다”고 에네스 카야 아내에 대한 대응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냄 측은 “검찰로부터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사안까지 언급하며 ‘불륜’ 등의 단어를 사용한 것은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며 이 부분에 대해서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에네스 카야의 아내까지 언급하며 패널들이 발언을 쏟아낸 것은 너무하다는 생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이는 정상을 되찾은 에네스 카야의 가족에게 다시 상처를 안기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풍문쇼’ 측도 에네스 카야 측의 법적 대응 보도 관련해 “방송에서는 에네스 카야와 관련해 이미 보도된 기사 내용을 다뤘을 뿐, 왜곡 보도를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네스 카야는 JTBC ‘비정상회담’ 패널로 출연하며 그동안 보수적이고 고리타분한 이미지로 ‘곽막의’ ‘터키유생’ 등으로 불려져 왔다. 에네스는 결혼한 사실을 숨긴채 여러 여성들과 관계를 유지해 오다 이들 여성들이 인터넷과 SNS 등에 글을 올려 불륜 사실이 알려지게 됐으며 해당 프로그램은 물론 다른 방송에서도 모두 하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