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출근길 ‘-8도’ 강추위…일부지역 눈

[헤럴드경제=이슈섹션]서울 출근길이 영하 8도까지 떨어진데다 칼바람에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졌다.

5일은 중국 중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그 가장자리에 들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구름이 많아지겠고, 오후부터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도에는 눈이 온다. 경기남부와 강원영서남부, 충청도, 전북은 내일 새벽까지 눈이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적설량은 제주도산지 1~5cm, 전라도 1~3cm, 제주도(5일) 1cm 내외, 경기남부·충청도 1~5cm, 강원영서·전북·서울·경기북부·서해5도·전남 1~3cm 정도로 예상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강수량은 전라도·제주도 5mm 내외,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전라도·경상서부내륙 5mm 내외로 예상된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진 상태다.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발표 됐고, 내일 아침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10도 내외의 기온분포를 보일 전망이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5일 아침 기온은 ▲서울·경기 –8도 ▲경남 –2도 ▲경북 –4도 ▲전남 –3도 ▲전북 –5도 ▲충남 –7도 ▲충북 -6도 ▲강원영서 –13도 ▲강원영동 –4도 ▲제주 4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기온은 ▲서울·경기 1도 ▲경남 6도 ▲경북 3도 ▲전남 4도 ▲전북 6도 ▲충남 2도 ▲충북 1도 ▲강원영서 1도 ▲강원영동 3도 ▲제주 7도 등으로 예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