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준상 금융위 상임위원 “금융 국제협력 확대해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송준상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은 5일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회 국제금융협력포럼’에 참석해 금융분야의 국제공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제금융협력포럼은 국내외 금융당국 및 금융기관 관계자들이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네트워크를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지난 2014년 이후 매년 열리고 있으며, 해외금융협력협의회가 주최·금융위원회가 후원한다.

송준상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송 상임위원은 이날 환영사에서 “금융기관의 활동 무대가 전 세계로 확장되면서 이질적 금융규제, 다양한 금융소비자의 요구 등 새로운 도전을 맞게 됐고다”며 “핀테크 분야의 개인정보 보호, 사이버 보안 문제에 대응하는 과정에서도 상호 간 경험공유와 공동 대응 등 국제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팁파콘 찬타봉사 라오스 재무부 차관, 홍 손 팜 베트남 국가증권위원회 부위원장 등 해외 금융당국 고위인사와 유럽 투자은행, 이집트 신용보증사, 몽골 예금보험공사, 태국 증권거래소 등 다양한 해외 금융기관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