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맥주 전성시대 ②] 소주ㆍ국산맥주 넘은 수입맥주, 이젠 물처럼 팔린다

-이마트, 수입맥주 구매고객 627만3000명
-생수를 구매한 고객과 불과 5000명 차이
-작년 소주 이어 올해 국산맥주까지 앞질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수입맥주 전성시대다. 1~2인가구 증가와 음주문화가 변함에 따라 수입맥주를 찾는 사람들이 점차 늘면서 ‘절대강자’인 생수시장까지 넘보고 있다. 수입맥주가 물처럼 팔린다는 뜻이다.

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1∼11월 이마트의 수입맥주 구매고객 수는 627만3000명으로 생수 구매고객 수(627만8000명)와 거의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5년만 해도 수입맥주 구매고객 수는 생수 구매고객의 76% 수준에 불과했지만 2016년에는 82%까지 상승했고, 올해는 사실상 같은 수준에 도달한 것이다.

생수시장 역시 매년 성장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수입맥주의 인기는 가히 폭발적인 셈이다. 

수입맥주 구매 고객수와 생수 구매 고객수는 불과 5000명 차이뿐이다. 이미 주류시장을 평정한 수입맥주가 이젠 생수시장까지 위협하고 있는 수준이다.

수입맥주의 인기는 비단 구매고객 수 뿐 아니라 매출에서도 나타난다.

과거 이마트의 주류 매출에서 수입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소주에도 못미쳤으나 지난해 처음으로 소주를 제친 데 이어 올해는 와인은 물론 부동의 주류매출 1위 자리를 고수해온 국산 맥주까지 앞지르며 주류 매출 1위 자리에 올라섰다.

이는 비단 대형마트에서만 국한된 일은 아니다.

요즘 편의점 맥주 진열대 상당부분은 이미 수입맥주의 차지가 됐다.

한국무역협회 통계에 따르면 올해 1∼9월 맥주 수입액은 2억168만6000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50.1% 급증하며 3분기만에 이미 지난해 전체 수입액 1억8155만6000달러를 훌쩍 뛰어넘었다.

업계 전문가들은 수입맥주 시장의 폭발적 성장세는 상품 다양화에 따라 선택의 폭이 훨씬 넓어졌고, 여러개를 묶어 값싸게 파는 할인행사가 배경으로 보고 있다.

이같은 수입맥주의 큰 인기 때문에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은 다양한 수입맥주를 구비하고 있으며 심지어 명절선물용으로도 판매해 큰 호응을 얻는 게 현 추세다.

수입맥주 구매 고객수와 생수 구매 고객수는 불과 5000명 차이뿐이다. 이미 주류시장을 평정한 수입맥주가 이젠 생수시장까지 위협하고 있는 수준이다.

실제로 이마트 기준으로 2015년 250여종이던 수입맥주 종류는 올해는 500여종으로 2배나 늘어났다. 수입맥주는 설 선물세트로도 출시돼 2억3000만원의 실적을 올렸으며 추석에는 그 규모가 2억5000만원으로 커졌다.

품목별로 살펴봐도 기존에 맛보지 못했던 새로운 맥주에 대한 선호현상은 뚜렷해졌다.

이마트 기준 수입맥주 매출 1위는 전통의 강자인 일본 아사히였으나 2위는 체리, 레몬, 유자 등의 다양한 과일 맛이 첨가된 호가든이 차지했다. 호주 브랜드 쿠퍼스는 올해 들어 매출이 지난해보다 6배 가까이 급증했고, 스코틀랜드산 맥주 테넌츠도 올해 처음 누계매출이 1억원을 돌파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매년 폭발적 성장세를 기록 중인 수입맥주가 올해 국산맥주를 밀어내고 주류 매출 1위 자리에 오를 것이 확실시된다”며 “1∼2인가구가 증가하면서 이런 추세가 더욱 가팔라질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