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예산협상 이견 상당 해소…오늘 처리 가능성↑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법정시한을 넘긴 채 새해 예산안 협상을 이어가고 있는 여야가 상당 부분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주요 쟁점 중 하나인 최저임금 지원을 위한 일자리 안정기금과 관련해 절충안이 마련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무원 증원 등 쟁점 해소를 위한 막바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예산안 처리의 최대 쟁점인 공무원 증원 규모를 놓고는 1만명 이상을 주장하고 있는 여당과 최소 수준 증원을 못박은 야당의 입장이 여전히 엇갈리고 있다.

법인세의 경우 2000억원 이상 구간 신설이라는 여당안을 관철하되 세율을 야당 의견을 반영해 조정하는 절충안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동ㆍ기초연금 시행 시기 역시 여야 입장을 절충해 지방선거 이후인 9월 정도로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일단 실무진 차원에서 작성한 합의문 초안을 토대로 협상을 계속, 최종 담판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 원내대표가 이날 중 최종 합의에 도달하면 국회는 이날 밤 늦게라도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 및 부수법안을 처리할 방침이다.

여야는 앞서 예산 법정 처리 시한인 지난 2일에도 마라톤 협상을 벌였지만 최종합의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국회 선진화법 도입 이후 처음으로 예산 시한을 지키지 못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