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능 문제·정답 오류 없었다…생활과윤리 18번도 ‘이상無’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달 23일 시행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결과 모두 ‘이상 없음’으로 결론 냈다고 4일 밝혔다.

평가원은 수능 당일부터 27일 오후 6시까지 이의신청을 받았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 기간 접수된 의견은 모두 978건이었는데 문제ㆍ정답과 관련 없는 의견 개진,취소·중복 등을 제외하고 실제 심사 대상은 151개 문항 809건이었다.

평가원은 출제에 참여하지 않은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이의심사실무위원회 심사등을 거친 결과 151개 문항 모두 ‘문제 및 정답에 이상 없음’으로 판정했다.

전체 이의신청의 27.5%(269건)가 쏠렸던 사회탐구영역 생활과 윤리 18번 역시 문제와 정답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

생활과 윤리 18번은 해외원조에 대한 철학자 갑과 을의 생각을 나타낸 지문을 보고 이들이 누구인지 추론한 뒤, 보기에서 이들의 입장과 들어맞는 내용을 찾는 문제다.

평가원은 ‘정의론’으로 유명한 미국 철학자 존 롤스의 입장을 나타낸 3번 보기 ‘자원이 부족한 국가만을 원조대상으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가 정답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의 제기자들은 3번 보기가 ‘자원부족 국가는 당연히 원조대상에 포함하고 이밖에 어려운 상황에 있는 국가도 도와야 한다’고도 중의적으로 읽히기 때문에 롤스의 입장과 맞지 않는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평가원은 “자원 보유 수준만으로 원조 대상 국가를 정하는 것을 비판하는 진술이므로 ‘자원이 부족한 모든 국가를 원조 대상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의미를 포함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쾌락만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라는 쾌락주의 비판이 ‘모든 쾌락을 추구해야 한다’는 의미를 포함한다고 볼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수능 출제오류는 2004ㆍ2008ㆍ2010ㆍ2014ㆍ2015ㆍ2017학년도 시험에서 발생했다.

특히 2017학년도 시험에는 한국사와 물리Ⅱ 두 과목에 출제오류가 있어 평가원은 올해 문제와 정답 검토 과정을 강화한 바 있다.

평가원은 151개 문항에 대한 심사 결과와 함께 생활과 윤리 18번에 대한 상세 답변을 누리집에 공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