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DMZ 관광’ 두 자릿 수 증가, 11월엔 무려 2.8배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반도 안보 이슈가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DMZ(비무장지대)’ 국내 안보 관광 산업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VIP 관광 전문 여행사 코스모진여행사는 DMZ 일대를 방문하는 외국인 투어 고객이 매달 평균 10% 내외로 증가, 11월 한달 동안에는 작년 11월의 2.8배까지 급증했다고 5일 밝혔다.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판문점 JSA 투어를 신청하는 가운데, 종종 위험한 군 상황으로 당일 취소돼 출입하지 못하고 돌아서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출입이 통제되면 더 많은 관광문의 전화가 온다고 코스모진측은 전했다.

DMZ 투어 상품은 통일대교, 제3땅굴, 도라전망대 등 남, 북한군이 24시간 대치하고 있는 분단국가의 현실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필수 코스들로 구성되어 있다.

코스모진 정명진 대표는 “방한 외국인들이 세계 유일 분단 국가인 대한민국의 안보문화를 보다 정확하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DMZ 관광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