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과학기술원 ‘하이퍼루프 정거장’, 디자인 대회서 금상

UNIST 정연우 교수팀, ‘2017 스파크 디자인 어워드’ 금상·은상 차지
공기역학적 설계와 이중 순환시스템 갖춘 ‘혁신적 정거장’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정무영 총장)이 하이퍼루프 연구에서 디자인 대회 금상을수상했다.

UNIST는 정연우 디자인-공학 융합전문대학원 교수팀이 ‘2017 스파크 디자인 어워드(Spark Design Award)’에 미래 운송수단인 하이퍼루프의 출발과 도착 운용 시스템을 제안해 교통수단과 공간 두 개 영역에서 각각 금상과 은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설명=하이퍼루프 정거장 모형]

디자인 부분을 맡은 정 교수팀은 기존 기술 중심 시각에서 사용자 경험 중심으로 열차와 정거장을 설계해왔다. 이번에 수상한 ‘하이퍼루프 정거장’도 30초마다 출발과 도착이 이뤄지는 플랫폼에서 탑승자가 어떤 경험을 할지 고려해 디자인했다.

하이퍼루프 정거장은 총 4층으로 구성된다. 1층은 도로나 대중교통 시스템과 연결시켜 접근성을 높였고, 2층에는 매표소와 쇼핑센터를 둬 하이퍼루프가 단순한 교통수단이 아니라 탑승자들의 생활과도 연결되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특히, 승강장이 3층과 4층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3층의 바깥 고리(Ourter Ring)와 4층의 승강장(Platform)은 이중으로 순환하는 시스템(Dual Rotating System)으로 설계됐다. 이를 통해 30초에 한 대씩 열차를 출발시키면서 승객 회전율을 극대화시킨 것이다. 기존 열차 승강장이 선로를 일렬로 사용하는 시스템과 달리 두 개의 진공관만으로 더 많은 승객을 효율적으로 이동시키는 것이다.

정연우 교수는 “현재 하이퍼루프 정거장을 둘러싼 다양한 환경들을 보강해 단순히 정거장이 아닌 교통과 생활의 접점이 될 수 있도록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