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원전해체연구소 울산이 최적지”

-‘원전해체연구소 타당성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서울대, ‘산업·입지·기술 등 6개 분야별 분석 결과’ 보고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이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의 최적지임이 다시한번 확인됐다”

울산시는 서울대학교 원자핵공학과 박군철 교수팀이 산업, 입지여건, 경제, 기술적 연계성, 정책, 사회 등 6개 분야에서 울산의 원전해체산업 여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울산시는 5일 울산테크노파크에서 서울대학교, 울산테크노파크,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 등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해체연구소 유치타당성 분석 연구’ 중간보고회를 개최한다.

서울대학교 박군철 교수팀 분석에 따르면 울산이 플랜트, 정밀화학, 환경복원 등 원전해체 연관 산업에서 국내 최고의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고, 원전단지와 UNIST, KINGS 등 원자력 관련 교육·연구기관이 입지해 있다는 점, 원자력 시설에서 발생하는 거대 고하중 설비 운송을 위한 해상 및 육상 접근성이 우수하며, 국가산단을 중심으로 한 산업·도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점 등이 원천해체연구소 최적지로 부각됐다.

오규택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연구용역으로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자력, 화학, 플랜트 등 연관 산업에서 세계적인 산학연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울산이 최적지라는 것이 입증됐다”며, “발표된 타당성 분석결과를 중앙부처에 제출해 울산 유치타당성을 건의하는 등 지속적인 해체연구소 유치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용역은 서울대 주관, 오리온이엔씨 참여로 지난 8월부터 전국 및 울산지역 원전해체산업 현황 분석, 국내외 해체기술 연구조직 사례조사, 해체연구소 설립운영방안, 울산 유치 타당성 분석 등을 진행 중이며 내년 3월 완료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