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공룡’ 아마존, 호주 영업 개시…현지 업계 ‘초긴장’

-“새로운 일자리 수천 개 창출할 것”
-호주 유통업계, 주가 폭락ㆍ점포 축소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호주 영업을 시작하면서 현지 유통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5일 호주 언론들은 아마존이 연말 쇼핑 시즌을 앞두고 이날 호주 온라인 사이트의 운영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물류센터는 2대 도시 멜버른에 마련했다.

아마존의 호주 책임자인 로코 브로이니거는 성명에서 “호주 쇼핑객들의 신뢰를 얻고 점차 새로운 일자리 수천 개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EPA]

아마존은 아시아에서 중국, 일본, 인도에 이어 4번째로 호주에 진출하게 됐다. 세계적으로는 12번째다.

이날 아마존은 장난감과 의류 일부 품목에 대해 최대 30% 할인 프로모션을 시작했다.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언에 따르면 시장 전문가들은 아마존이 이번 성탄절 성수기에 약 2억 달러(1650억 원) 매출을 올리는 등 점유율을 빠른 속도로 높여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호주 유통업계는 크게 긴장한 모습이다. 일각에선 호주인들 일자리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현지 소매업체들 주가는 지난 4월 아마존 진출이 확정된 후 크게 하락했다. 

주요 백화점인 마이어는 지금까지 주가가 30% 가량 빠졌다. 이에 일부 점포를 폐쇄하고 온라인 판매를 강화에 주력해왔다.

업계에선 주요 판매 품목이 겹치는 JB 하이파이와 같은 종합 전자제품점, K마트를 포함한 저가 종합 잡화점이 우선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뒤이어 장난감과 스포츠 등의 전문판매점, 마이어 같은 백화점들도 치열한 경쟁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호주 유통시장 규모는 3000억 호주달러(247조 원) 수준이다. 2500만 명에 이르는 인구의 90% 이상이 가정에서 인터넷을 이용하고 있다. 소비의 약7%는 온라인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추정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